진료안내

발저림으로 시작되면 말초신경병증일 가능성이 높습니다.

발끝부터 저리기 시작하여 몸통쪽으로 서서히 진행한다면 손목굴증후군에 의한 말초신경병증 보다는 다른 말초신경병증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. 이때는 발목부위까지 저려 올라온 후에 손끝이 저리기 시작합니다.

이 경우 손목굴증후군과는 달리 다른 병의 2차적인 합병증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.당뇨병의 합병증인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이 가장 흔하지만 다른 원인을 감별하기 위하여 신경과 전문의의 도움이 필요합니다.

뇌졸중과는 다음과 같은 점이 다릅니다.

– 뇌졸중은 갑자기 발생하고 말초신경병증에 의한 손발저림은 서서히 발병합니다.
– 뇌졸중은 주로 몸의 한쪽에만 일어납니다.
– 뇌졸중에서는 손바닥과 손등 양쪽에서 증상이 나타납니다.
– 뇌졸중에서는 손저림 단독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는 드물며 언어장애나 반신 마비를 동반할 수 있습니다.
– 뇌졸중에 의한 손발저림은 뇌졸중 발병 시보다는 뇌 특정 부위의 손상으로 인한 후유증으로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.

말초혈액순환장애와는 어떻게 다른가요?

– 말초순환장애는 저림보다는 통증이 흔한 증상입니다.
– 손 특히 손가락 끝이 찹니다.
– 찬물에 손을 넣으면 손끝이 하얗게 됩니다.
– 팔목부위 맥박이 약해집니다.
– 실제로는 매우 드문 병입니다.

손목굴증후군은 신경이 눌려서 생깁니다.

손목은 손바닥 쪽에서 보면 손목뼈가 있고 그 위로 인대가 지나갑니다. 손목뼈와 그 위를 덮고 있는 인대 사이의 공간이 손목굴(터널)입니다. 이 손목굴 안은 해부학적으로 복잡한 모양을 하고 있는데 이 손목굴을 통하여 손바닥과 손가락의 감각을 담당하는 말초신경(정중신경)이 지나가게 됩니다.

손목을 많이 쓰면 손목굴이 좁아지게 되고 손목굴 안에 있는 정중신경이 눌려서 손이 저린 것이 손목굴 증후군입니다.

손목굴증후군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생깁니다.

– 중년여성에게서 자주보게 되는 손목굴증후군의 원인은 과도한 손목의 사용입니다. 흔히 빨래, 설거지 등 손목을 많이 쓰는 가사 노동을 많이 하는 것도 원인이 됩니다.
– 갑상샘기능저하증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
– 이 외에도 임신, 외상, 류마치스 관절염 및 골관절염이 있을 때에도 생길 수 있습니다.

손목굴증후군은 진단은 다음과 같이 합니다.

– 신경학적 검사를 정확하게 할 수 있는 신경과 전문의의 진찰이 가장 중요합니다.
– 신경전도 검사 및 근전도검사로 진단 할 수 있습니다.
– 방사선검사(초음파검사 혹은 MRI)가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.

예방도 중요합니다.

손목굴증후군의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지나친 손목이나 손 운동을 자제하고 작업 환경을 개선하여 손목의 부담을 덜어주어야 합니다.

손저림은 신경학적 검사와 신경전도검사 및 근전도검사로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.

손목굴증후군의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지나친 손목이나 손 운동을 자제하고 작업 환경을 개선하여 손목의 부담을 덜어주어야 합니다.

손목굴증후군은 국소적인 말초신경병의 대표적인 병입니다.

– 손목굴증후군은 적절한 약물복용과 함께 손목을 쉬게 함으로써 치료될 수 있습니다.
–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이나 다른 말초신경 병과의 감별진단을 위해서는 신경전도 및 근전도검사가 큰 도움이 됩니다.
– 신경과 전문의는 여러분의 손저림을 상담해 드릴 수 있는 가장 적절한 의사입니다.

대한신경과학회[웹사이트]. (2020.11.23).URL:https://new.neuro.or.kr/public/?sn=2&sn2=8

이용희신경과의원

항상 편안한 진료로 평생주치의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.